• 정통 기술관료와 반도체 전문가 선임...2차관은 기수 파괴 우려로 지연
윤석열 정부가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과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을 내정했다.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13일 과학계에 따르면 오태석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과학기술 행정의 요직을 두루 거친 정통 기술 관료 출신 인물이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행시 35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2002년 영국 서섹스대 대학원 기술경영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2012년부터는 교육과학기술부 산학협력관을 맡으며 산학협력 업무에서 담당했고,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대통령 과학기술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미래창조과학부 연구성과혁신정책관, 창조경제기획국장 등을 역임하며 당시 박근혜 정부의 역점 사업이었던 창조경제 관련 사업을 이끌었다.

이후 2006∼2010년 OECD 파견, 2017∼2020년 주 인도대사관 총영사 겸 공사참사관을 맡는 등 다양한 해외 업무 경험을 쌓았다.

2020년부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지원단장을 맡다가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조정관이 됐다.
 

주영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영창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반도체와 재료공학 분야에서 국내에서 손꼽히는 전문가다. 마찬가지로 반도체 설계 전문가인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과 함께 국내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큰 그림을 그릴 것으로 기대된다.

주 신임 본부장은 서울대 금속공학과에서 학부·석사 과정을 밟고, 1995년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재료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미국 반도체 설계기업 AMD에서 재직하며 반도체 실무 경험을 쌓았다.

1999년 서울대 공과대학 재료공학부 조교수로 부임해 부교수를 거쳐 현재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2004년부터 2009년까지 포스코 철강전문교수로 활동했고, 2006년부터 2007년까지는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객원교수를 지내기도 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80여개 국가 재료분야 연구자들이 최신 연구결과를 논의하는 미국재료학회(MRS)의 이사회 멤버로 활동했다. 2017년에는 서울대 공과대학 재료공학부 학부장으로 임명됐다. 2020년부터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장을 지낸 뒤 올해 3월 퇴임했다.

현재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이며 대한금속재료학회 부회장이다. 경기도 디지털대전환위원회 민간위원장도 맡고 있다.

한편, 과기정통부의 세 개의 차관 보직(1차관, 2차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중 과학 정책을 맡는 두 개는 채워졌지만, ICT 정책을 담당하는 2차관은 이번 인선에서 제외됐다. 통신 업계에선 2차관으로 송상훈 정보통신산업정책관(국장급)이 내정된 것으로 보고 있다. 송상훈 정책관은 서울대 전자공학과 출신으로, 일본 도쿄대에서 전기공학과 박사 과정을 밟고 1997년 정보통신부에 박사 특채로 합류한 인물이다.

이에 2차관 인사는 기수를 파괴하는 파격적인 행보인 만큼 윤 정부가 인선을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장(2급)에서 실장(1급)을 거치지 않고 바로 차관으로 직행한 사례가 드문 만큼 새로운 인물을 2차관 후보에 올리고 재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