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 주재…"전문가 회의 수시로"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민간·시장 전문가, 정부·한국은행 책임자들과 함께 글로벌 경제·금융시장 상황과 선제적 대응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최근 대내·외 경제 여건이 급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물가 상승과 각국 통화정책 대응으로 인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무역수지 적자 전환과 실물경제 둔화도 우려된다"며 "새 정부는 현장에서 답을 찾고, 민간 전문가들과 꾸준히 소통하면서 더 나은 정책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노력의 일환으로 전문가 집단 회의는 수시로 열기로 했다.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들과 소통해 시장·현장 중심의 정책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취임 후 첫 임시국무회의에서 의결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예로 들었다. 윤 대통령은 "소상공인에 대한 온전한 손실 보상과 민생 안정을 위한 추경을 편성했다"며 "국민들께서 실제로 피부로 느끼는 경제는 매우 어렵다. 정부는 이럴 때일수록 경제 상황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그걸 바탕으로 위기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정확히 진단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늘 현장에서 답을 찾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고 해도 그것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경제 주체들의 정서와 판단에는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등을 세밀하게 고려해야 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대한민국 경제가 위기에 강할 수 있게, 그리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우리 전문가들의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