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10일 출범과 동시에 1년간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를 유예하면서 서울 아파트 매물이 이틀 만에 4% 넘게 증가했다.

11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5만7935건으로, 양도세 중과 유예 시행 직전인 지난 9일(5만5509건) 대비 4.3% 증가했다.

최근 한 달 동안 서울 아파트 매물 증가폭 10.4% 중 절반 가까운 물량이 이틀 만에 시장에 풀린 것이다.

같은 기간 경기(5.0%)와 인천(4.9%)은 물론 광주(7.1%), 부산(5.9%), 대전·대구(각 5.5%), 울산(4.0%) 등 지방 광역시 아파트 매물 역시 큰 폭으로 늘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과도한 양도세와 보유세 부담으로 고민하던 다주택자들이 아파트 처분을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일 다주택자의 양도세 중과를 1년간 한시 배제하는 내용 등을 담아 소득세법 시행령을 개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개정 시행령에 따르면 10일 이후 주택을 팔 때 잔금을 치르거나 등기를 이전하는 다주택자는 2년 이상 보유한 주택을 팔 때 양도세 기본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