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 후보, 인천교육청 공무원노조와의 간담회서 밝혀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9일 오후 ‘인천시교육청 공무원 노동조합’ 사무실을 방문해 노조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최계운 캠프]

최계운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가 9일 오후 ‘인천시교육청 공무원 노동조합’ 사무실을 방문해 노조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교육청 직원들에 대한 처우개선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최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인천대에 재직시 노조와 같이 일한 경험이 있다”며 “동반자적 입장에서 노조와 협력해 교육청 직원들의 처우와 정책을 처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노조 측에선 대학 행정실과 달리 초·중·고 행정실은 설치 근거법률이 없어 법제화가 필요하단 요청도 했다.

이에 대해 최 후보는 “학생들을 잘 가르치기 위해선 교육은 교사들이 맡고 행정은 행정 전문가가 맡아야 한다”며 “당선되면 즉시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살펴보겠다”며 "행정실에 근무하는 지방공무원들의 업무가중 문제에 대해선 직무분석을 통해 부서간 인력배치를 검토하겠다" 강조했다. 
 
최 후보는 노조측의 현재 81만원 상당인 맞춤형복지비를 인상해달란 요구에 대해 "직원들 모두가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늘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최 후보는 이와함께 인천교육의 정책과 나아갈 비전을 묻는 질문에 “잘하는 아이는 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고 낙오되는 아이들이 없도록 교육을 시키고자 한다”며 “이것은 교육감 혼자서는 할 수 없고 노조 관계자들과도 수시로 소통해 인천을 명품 교육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