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세계·현대백화점도 실적 개선 전망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사진 = 롯데쇼핑]


올해 1분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롯데쇼핑이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최근엔 경제활동 재개(리오프닝) 기대감까지 커지면서 백화점·마트 사업부의 수익성이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실적 반등이 기대되고 있다. 

롯데쇼핑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이 3조7708억원으로 전년 대비 2.8%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수익성이 눈에 띄게 개선된 셈이다. 당기순이익도 691억원으로 전년 동기 406억원 영업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백화점은 명품을 중심으로 한 성장세가 눈에 띄었다. 백화점 사업부는 지난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9.4% 늘어난 7400억원, 영업이익은 2.6% 증가한 1050억원을 기록했다. 기존점 매출은 1분기에 8.2% 증가했고 해외패션(23.4%)을 중심으로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 롯데인천개발, 롯데타운동탄 등 신규 사업 관련 자회사 4개를 합병하며 취득세 161억원이 일시적으로 발생해 영업이익 증가율은 2.6%에 그쳤다.

마트는 구조조정 효과가 나타나며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 마트의 1분기 매출은 1조4810억원, 영업이익은 1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4%, 1662.1% 개선세를 보였다. 4개 자회사 합병에 따른 취득세 16억원이 발생했으나 지난해 1분기 희망퇴직 비용(44억원) 효과가 사라지고 롭스 손익 개선, e커머스 거버넌스 조정 등에 따른 이익 증가로 영업이익이 늘었다. 마트 해외사업은 진출 국가의 영업 환경이 안정세를 보이면서 1분기 매출 3470억원, 영업이익 90억원을 나타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1%, 27.8% 증가한 수치다.

다만 슈퍼는 매출, 영업이익이 각각 10%, 21% 감소하며 부진했다. 점포 효율화로 1분기 대비 29개의 매장을 축소(424개→395개)한 영향이다. 이커머스 사업 부진도 계속됐다. 이커머스 사업 매출은 4.1% 감소한 260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적자도 450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반면 롯데온 자체 사이트의 거래액이 24.9% 증가했고, 월평균 방문자 수와 연평균 구매자 수 등 주요 지표가 지난해 1분기보다 개선됐다. 

롯데쇼핑은 2분기부터 리오프닝이 본격화됨에 따라 실적 개선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영준 롯데쇼핑 재무본부장은 "1분기 실적은 양대 축인 백화점과 마트가 점진적으로 살아나고 있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있다"면서 "점차 살아나고 있는 리오프닝 수요가 앞으로 롯데쇼핑의 실적을 반등시키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오프닝 기대감에 신세계도 장밋빛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신세계의 올 1월부터 3월까지 누계 총 매출액은 1조1729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신장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그중 지난 3월 총매출액만 3839억원으로 전년(3635억원) 대비 5.6% 증가했다. 

리오프닝에 따른 집객 효과와 의류 매출 회복, 명품 고성장세 지속 등이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대백화점도 호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의 올 1분기 매출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전년(6832억원) 대비 25.3% 증가한 8560억원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년(650억원) 대비 21.2% 증가한 788억원으로 추산된다. 

백화점 리뉴얼 효과와 더불어 명품과 패션 상품 수요 증가로 백화점 매출이 늘며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에 대해 "오미크론이 정점을 지나며 점진적인 국내 소비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백화점 사업은 리뉴얼과 카테고리 믹스 개선, 더현대점 영업 정상화로 연간 영업이익이 17%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