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이 GS25에서 와인을 고르고 있다.[사진 = GS리테일]


GS25는 이달부터 전국 620여 점포와 온라인 주류 플랫폼 '와인25플러스'에서 온·오프라인 통합 와인장터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GS25는 각 지역 별 주요 상권을 고려해 △플래그십 장터 20점 △미니장터A 100점 △미니장터B 500점 등 와인 장터를 3가지 타입으로 구분해 운영하기로 했다. 플래그십 장터는 와인 전문 팝업 스토어를 콘셉트로 고가 와인부터 희귀한 위스키까지 약 100여개가 넘는 주류를 운영한다. 

미니장터A는 점포 내 '샵인샵' 형태로 운영되며 30~50여개 데일리 와인부터 프리미엄급 와인을 운영한다. 미니장터B는 점포 내부 공간에 자리를 마련하여 10~30여개 베스트 와인을 운영한다.

또한 고객이 온라인 주류 플랫폼 '와인25플러스'를 통해 동일한 행사 상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고객들은 수령하기 편리한 점포로 예약 주문할 수 있다.

GS25가 지난해 와인25플러스 지역별 주문 구성비를 살펴본 결과 서울을 제외한 기타 지역 주류 구매 비중이 70%가 넘었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서울, 수도권에만 집중돼 있던 주류 인프라가 온라인을 통해 해소되면서 수도권 외 지역 주민들의 주류 구매 수요가 높았다는 분석이다. GS25는 주류 강화점을 더욱 확대하고 와인25플러스 상품 구색을 더욱 다양화할 방침이다.

이하림 GS25 음용식품팀 매니저는 “생활 밀접 플랫폼인 편의점 채널에서 다양하고 가성비 높은 상품 구색을 확대해 와인 시장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