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 본부장, "김 후보의 정책과 공약·비전 시민들에게 전달하겠다"

국힘 김용남 수원시장 후보와 윤재준 전 경인일보 부사장이 함께 하고 있다. [사진=김용남 캠프]

국민의힘 김용남 수원시장 후보는 9일 윤재준 전 경인일보 부사장이 홍보본부장으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윤재준 전 경인일보 부사장은 유신고 5회 졸업생으로 정치부장, 편집국장, 전략기획본부장, 상무이사를 거쳐 부사장에 이르기까지 30년 가까운 언론 현업 출신으로 지방언론의 현실을 잘 알고 있는 경기 언론의 중추적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윤 전 부사장을 만나 수원시 대전환을 위한 방안에 공감대를 갖고 언론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 캠프에 합류한 윤 전 부사장은 앞으로 언론특보로서 수원의 다양한 민심을 김 후보에게 전달하고 공보와 홍보기능을 강화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윤 전 경인일보 부사장은 “김용남 후보의 정책과 공약, 비전들을 수원시민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하고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방언론의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만큼 지역 언론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언론은 시민과의 소통 창구”라며 “윤 본부장님의 합류로 공보 기능을 대폭 강화해 후보와 시민 사이를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부탁한다”고 했다.
 
김 후보는 또 “이번 영입은 수원시의 미래를 결정하는 큰 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대 언론 소통 강화를 위한 조치이며 사회 각계각층의 다양한 분야 인사들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모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