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A350 여객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유럽 노선 정상화를 서두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하면 7월까지 50% 회복이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은 5~7월 유럽 노선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현재 2개 노선을 주 6회 운항 중이나 7월에는 6개 노선 주 17회로 증편할 계획이다.

우선 이달에는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을 28일부터 주 4회에서 주 5회, 인천~런던 노선을 30일부터 주 2회에서 주 3회로 증편한다.

6월에는 인천~파리 노선과 인천~로마 노선을 2년 3개월 만에 운항 재개한다. 인천~로마 노선은 18일부터 주 2회(화, 토) 운항하며, 인천~파리 노선은 22일부터 주 3회(수, 금, 일) 운항할 예정이다.

7월에는 인천~바르셀로나 노선, 인천-이스탄불 노선을 2년 4개월 만에 회복한다. 양 노선 모두 23일부터 주 2회 운항한다. 인천~바르셀로나 노선은 화요일과 토요일, 인천~이스탄불 노선은 수요일과 토요일에 뜬다.

유럽은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규제를 일찌감치 완화했다. 일부 서류만 지참하면 격리 없이 여행을 할 수 있다. 인천~런던 노선 탑승자는 방역규제 없이 입국 가능하며, 대부분 유럽 국가도 코로나19 음성확인서, 백신 접종 증명서, 코로나19 완치증명서 중 1종의 서류만 지참하면 된다. 상세한 국가별 입국 제한 규정은 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 종합안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선호 여행지로 유럽이 손꼽히는 만큼 유럽 노선에 대한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수요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유럽 노선 네크워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파리, 로마, 바르셀로나, 이스탄불 노선 운항재개를 기념해 23일부터 8월 31일까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 내 해당 노선 항공권을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구매 후 탑승한 아시아나클럽 회원에게는 5% 할인쿠폰(유럽 노선 재탑승 시 이용가능)을 제공한다.

또한 운항재개 후 첫 운항편 탑승객 대상 선착순 특별 기념품을 증정하며, 이 중 2명을 추첨해 비즈니스클래스 무상 업그레이드 혜택을 제공한다. 신라면세점을 이용하는 등급 업그레이드 및 최대 30%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부킹닷컴과 렌탈카스닷컴을 통해 호텔 및 렌터카를 예약하고 이용하면 추가 마일리지도 적립할 수 있다.

유럽 현지에서는 아시아나항공 탑승권과 여권을 제시할 경우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특전 할인, 바또 파리지앵(유람선 투어/런치, 디너 크루즈) 할인, 유럽 더 비스터 빌리지 쇼핑 컬렉션 할인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프랑스 관광청과 협업해 프랭탕백화점 할인과 현지 특전(아시아나항공 탑승권 및 초청장 함께 제시)도 제공한다. 이벤트 관련 상세 내용은 23일부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료=아시아나항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