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BC카드]

BC카드가 자사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서비스 이용 고객에게 ‘개인정보 안심 보험’을 무상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최근 금융사기가 급증하면서, 고객 금융 자산을 선제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취지다.
 
고객은 스미싱, 파밍, 메모리 해킹 등 ‘전기통신금융사기’로 금전적 손해가 발생하면 최대 100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내년 4월 24일까지 BC카드의 생활금융플랫폼 ‘페이북’ 내 마이데이터 서비스인 ‘내자산’에 처음 자산을 연결 및 유지하는 고객은 최초 연결 시점부터 1년간 무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오성수 마이데이터사업본부장 상무는 “고도화되고 있는 금융사기로부터 고객의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하려면 금융사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향후 마이데이터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신뢰와 안전을 강화하는 데도 기술과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