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하나금융투자는 콘텐트리중앙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목표주가 7만원을 유지한다고 9일 밝혔다. 1분기는 실적은 부진했으나 앞으로 이익은 점증할 것이란 예상에서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위원은 “1분기는 예상보다 크게 부진했으나, 2분기부터 다양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편성 및 영화 라인업 부문의 모멘텀으로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며 “실적 부진과 전환사채에 대한 오버행 우려로 단기 주가가 부진할 가능성이 있으나, 중장기적으로 시가총액 1조원 이하에서는 매수 구간”이라고 강조했다.
 
콘텐트리중앙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356억원, -31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늘어난 반면 영업이익은 적자를 이어갔다. 특히 영업익의 경우 시장전망치인 -127억원을 하회하는 수치다.
 
이는 편성이 전년대비 13회가 줄어든 50회에 불과했고, 작년 4분기에 반영돼야 할 연결 제작사들의 무형자산 상각비(연간 약 160억원)가 1분기에 안분되면서 11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게 이유다.
 
2분기부터 이익은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이기훈 연구원은 “주요 OTT 편성으로는 넷플릭스향 ‘안나라수마나라’, ‘종이의 집, pt1’ 외 티빙/wiip 각각 2편”이라며 “매 분기 150억원 내외의 적자를 기록했던 영화 부문은 지난달 25일부터 극장 내 취식이 허용과 5월 주요 텐트폴 작품들의 개봉이 확정되면서 빠르게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