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만 언론, 유명 IT팁스터 발언 인용해 보도...이르면 2024년 말 발표

애플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의 최대 위탁 생산업체인 대만의 훙하이공장(이하 폭스콘)이 '애플카' 조립의 유력한 협력사로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4일 대만 경제일보는 유명 IT팁스터 리스크애플프로를 인용해 애플이 애플카 조립과 생산을 폭스콘에 맡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애플 최대 위탁생산 업체로, 장기간 애플과 협력해왔다며 이르면 2024년 말에 애플카가 출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일보는 대중 시장을 겨냥한 전기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애플은 10만 달러(약 1억2606만원) 이상의 하이엔드 시장에서 테슬라의 최고 성능 모델 '모델S'와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애플카는 고급 금속 소재 티타늄 합금을 사용하며 열쇠가 없어도 아이폰을 통해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할 것이라고 했다. 애플은 앞서 이미 BMW, 제네시스, 기아 등 차량 모델에서 디지털 키 기능을 적용한 상황이다. 

현재까지 애플과 폭스콘은 이와 관련된 논평 요청에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애플은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자율주행 전기차를 꼽고 있으며, 2025년까지 애플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애플카 프로젝트는 프로젝트를 총괄하던 더그 필드 등 핵심 인원들이 이탈하면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9월부터 애플워치를 관장하던 케빈 린치 부사장이 애플카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가 자동차 관련 사업을 추진해본 적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다시 애플카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로이터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포르쉐와 애플은 긴밀하게 협업하고 있으며,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을 찾아가 합작 프로젝트 추진과 관련된 논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의 베테랑 엔지니어가 최근 애플카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보도도 나오면서 애플카 출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대만 증시에 상장된 폭스콘(TPE:2317)에 외국인 자금이 밀려들어 왔다. 경제일보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최근 3거래일 동안 폭스콘을 사들여, 최근 한 달 이래 최대 규모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