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승란 · 이대형 후보, 3일 원팀 참가 선언
  • "인천교육 전국 최정상권으로 회복" 강조

최계운 인천 범보수교육감 후보가 3일 박승란·이대형 후보와 함께 하고 있다. [사진=최계운 캠프]

최계운 인천 범보수교육감 후보가 박승란·이대형 후보와 단일화에 성공, 원팀을 구성하고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단일화 추진협의회를 통해 경선을 벌였던 박승란, 이대형 후보가 3일 최계운 인단협 추대 인천시교육감 보수단일후보 선거사무실을 찾아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앞서 원팀을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이대형 후보는 “전교조 교육감이 망친 인천교육을 되살려야 한다는 사명으로 이 자리를 함께 하게 됐다”며 “최계운 범보수 단일화 후보를 도와 전교조에 빼앗긴 인천 아이들을 되찾아 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승란 후보도 “인천 곳곳을 다니면서 여러 시민을 만났는데 이들의 하나같은 요구는 절체절명의 인천교육을 반드시 바꿔야 한다는 것”이라며 “최계운 후보가 범보수 단일화 후보로 선정된 만큼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계운 범보수 단일화 후보는 “이번에 교육감을 바꾸지 못하면 전교조로 망가진 인천교육은 더이상 미래를 찾을 수 없는 불행한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며 “이대형 후보의 조직력과 부지런함, 박승란 후보의 인천교육에 대한 애정과 미래 비전을 합쳐 망가진 인천교육을 반드시 되살릴 것”이라고 힘찬 포부를 밝혔다.
 
인천 범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는 부산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이룬 사례로 지난 8년간 인천에서는 단일화를 위한 온갖 노력이 있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이번 인천의 범보수후보단일화 추진과정은 파행과 잡음 없이 여론조사와 현장투표의 경선과정을 거쳐 단일후보를 선정, 전국에서 유례가 없는 모범 사례로 꼽힌다.
 
인천 범보수교육감 후보 단일화 염원은 현장투표 참여율에서도 확연히 나타났으며 지자체 및 지역구 선거가 아닌데도 불구 61.4%의 높은 투표율을 보여 인천시민들의 참여 열기가 얼마나 뜨거운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현장투표일이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5개 선거구에서 시민들의 투표 참여가 이어져 한 선거구에서는 줄이 길게 늘어져 1시간 30분을 기다리기도 했으며 강화 선거구는 비록 유권자수는 적었지만 거의 100%에 가까운 참여율을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