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기차엑스포… 대동 '모빌리티 사업' 눈길 사로잡을 듯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2-05-01 16: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모빌리티 사업 추진 대동 3사, 5월 3일부터 서귀포시 열려

  • 자율주행 무인 잔디깎이 '로봇모어', 스마트 로봇체어 '모모' 첫선

대동은 대동기어, 대동모빌리티 등의 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오는 5월 3일부터 7일까지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중문관광단지 일원에서 열리는 ‘제9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IEVE)’에 참가하여, 이번 전시회사에서 선보일 스마트 로봇체어 ‘모모’이다. [사진=대동]

대동은 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미래농업을 선도하는 국내 1위 농기계 기업으로 오는 5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중문관광단지 일원에서 열리는 ‘제9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IEVE)’에 대동기어, 대동모빌리티 등의 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대동그룹이 스마트 모빌리티 전문그룹으로써의 비전 전달과 브랜드 위상 강화에 나서고자 참가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대동이 대동모빌리티, 대동기어 등의 모빌리티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계열사와 이번 전시회에 공동 부스를 운영해 스마트 모빌리티 전문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모빌리티 이해관계자들의 브랜드 친밀도를 높이고자 한다.
 
관련해, 대동모빌리티는 그룹 모빌리티 사업의 주축 회사로 골프카트, 제로턴모어, 다목적 운반차 등의 제품을 국내외 양산 보급하고 있다. 또한 대동기어는 창립 49년 된 농기계 파워트레인 및 자동차의 기어/악셀 부품 전문기업으로 전동 모빌리티 부품으로 사업 확대를 꾀하고 있다.
 
이에 이번 행사에서 대동기어의 자동차 감속기 등의 부품을 비롯해 대동모빌리티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전동 골프카트, 그리고 대동그룹 차원에서 개발 중인 무인잔디깎이 ‘로봇모어’와 스마트 로봇체어 ‘모모’를 전시한다.
 
먼저 로봇모어는 자율주행 기반으로 제초작업을 수행하는 시설관리 전동 모빌리티다. 이어 스마트 로봇체어는 4륜 전동휠 구동 방식에 충돌 방지 기능과 블랙박스를 탑재해 승차감과 안전성을 극대화했으며, 버튼이나 레버류의 그립감이나 터치감이 극대화해 조작 편의성을 증대한 제품이다.
 
더불어 전동 골프카트는 화이트 차체에 CI 빛깔인 주홍색을 적용해 세련미를 높였고, 새로운 현가장치로 이전 모델 대비 주행성, 승차감을 대폭 개선했다. 대동은 10여년 전부터 골프카트 사업을 전개해 국내 판매량 기준으로 현재 시장 2위를 노리고 있다.
 
이풍우 대동 커스터머비즈(CustomerBiz) 부문장은 “스마트 모빌리티 전문그룹으로 혁신하고 도약하기 위해 그룹 전체가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대동과 계열사들이 모빌리티 관련 전시회에 공동 참가는 처음으로 국내 농기계 1위 기업이라는 타이틀을 넘어 스마트 모빌리티 신사업을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팜과 더불어 그룹의 새로운 핵심 전략으로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동그룹은 대동과 대동모빌리티를 중심으로 5개 모빌리티 플랫폼인 초소형, 소형, 중형, 대형, E-바이크를 기반으로 농업과 비농업의 다양한 전동 모빌리티 제품을 양산해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그룹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현재 카카오 모빌리티, 퓨처 EV, 카이스트 등 국내 유수의 모빌리티 기업 및 기관들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스마트 모빌리티 제품을 개발 중이고, 올해 하반기부터 E-바이크 등을 양산해 국내외 시장에 런칭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