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남주 사장 "더많은 회생기업 재도약 지원할 것"

20일 충청남도청에서 개최된 '충청남도-한국자산관리공사 업무협약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오른쪽)과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캠코가 충청남도와 '회생기업 지원금융 이자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캠코는 이번 협약에서 충청남도 소재의 기술력을 갖춘 회생기업에 지원금융(DIP금융)을 제공하고, 충청남도는 신규로 지원받는 회생기업에 금융 이자비용의 2%(연간 최대 1,000만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DIP금융(Debtor In Possession)은 기술력과 영업력을 갖춰 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회생기업에 운영자금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은 캠코의 DIP금융과 충청남도의 중소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상호 연계해 회생기업의 경영정상화를 효과적으로 돕고자 마련됐다. 캠코 DIP금융 지원 기업에 대한 이자보전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충청남도가 처음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내 회생기업의 경영난 해소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캠코는 기술력과 영업력을 갖췄지만 시장 자금조달이 어려운 회생기업에 신규자금을 지원해 재도약을 돕고 있다"면서 "앞으로 충청남도를 시작으로 보다 많은 회생기업의 재도약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광역자치단체와의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캠코는 DIP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 89개 회생기업에 신규자금 735억원을 공급하고, 회생기업 경영정상화와 3000여명의 고용유지를 돕고 있으며, 2022년도 DIP금융 지원 규모를 500억원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