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왼쪽 두 번째)이 20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경제부에서 아흐마드 벨훌 알 팔라시 UAE 중소기업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경제부 회의실에서 UAE 경제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UAE 경제부 측의 요청으로 열렸다.
 
간담회에서는 아흐마드 벨훌 알 팔라시 UAE 중소기업부 장관이 참여해 양 기관 간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간담회를 통해 우선 스마트팜, 헬스케어 분야 등 UAE가 필요로 하고,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기술력 강점을 지닌 분야에서 기술협력을 시작한다. 추후 타 산업에서의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

21일(현지시각)에는 압둘라 모하메드 알 마즈루이 아부다비 상공회의소 회장(UAE연방상공회의소 회장 겸직)의 초청을 받아 양국의 민간차원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2010년부터 교류를 지속해왔다. 우리나라와 UAE 모두 중소기업 육성을 주요 정책과제로 삼고 있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보다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UAE는 중동 진출의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허브로써 외국인 장기거주권 부여, 지분 제한율 완화 등 외국 기업의 투자진출 환경을 긍정적으로 개선해 왔다”며 “UAE 정부 및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중소기업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