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데이터센터 설립…연면적 4만평 이상으로 카카오 사상 최대 규모

  • 네이버도 내년 상반기 '각 세종' 서비스 시작을 목표로 준비중

각 세종 투시도 [사진=네이버]

네이버와 카카오가 앞다퉈 국내 데이터센터 설립에 나서고 있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 클라우드 서비스 수요를 적극 겨냥하기 위해서다. 데이터센터는 기업용 서버와 스토리지 등을 모아둔 물리적인 시설을 말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서울대 시흥캠퍼스 엠원(M1) 부지에 연면적 4만평(약 13만2000㎡) 규모로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 안산(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제주에 이어 세 번째다. 2024년 착공해 2026년 준공이 목표다. 이번 데이터센터에서 소요 가능한 총 전력용량은 100메가와트(㎿) 수준이다.

서울대에 마련될 데이터센터는 카카오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짓고 있는 제1데이터센터에 비해 규모가 두 배 이상 크다. 한양대 데이터센터는 연면적 1만4000평(약 4만6000㎡)으로, 총 12만대 서버를 보관할 수 있도록 설계된다. 10만대 이상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이른바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다. 전력용량은 40㎿ 정도다.
 

(왼쪽부터) 김성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남궁훈 대표, 오세정 서울대 총장, 최해천 연구부총장. 카카오는 20일 서울대와 시흥캠퍼스 내 친환경 데이터센터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대학교와 손잡고 데이터센터를 설립하는 이유는 다방면으로 협력이 가능해서다. 카카오 측은 "메타버스, AI 등 분야에서 서울대와 산학협력은 물론 공동연구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우수 인재 육성뿐 아니라 지역 상생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는 내년 상반기 제2데이터센터인 '각 세종' 서비스를 시작한다. 각 세종은 최소 10만대 이상 서버를 운영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총 면적은 29만3697㎡에 이른다. 제1데이터센터인 '각 춘천' 대비 6배 큰 규모다. 투입된 회사 자본만 6500억원이다.

각 세종은 서버동(10만1112㎡)·운영동(3만7764㎡)·숙소동(3782㎡)·안내동(111㎡)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미래 신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이 주요 목적이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자체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AI와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서비스를 보다 원활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자체 데이터센터를 늘리면 기업 대상으로 서버를 빌려주는 클라우드 사업도 확대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국내에서는 삼성SDS, SK㈜ C&C, LG CNS 등 주요 IT서비스 업체가 자체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을 비롯해 오라클,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도 국내에 데이터센터를 설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