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선거 공천권·'친안 세력' 만들기 등 산적한 난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합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우여곡절 끝에 합당을 선언했다. 다만 지방선거 공천권 등 난제가 많아 '불안한 동거'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오후 3시 국회 소통관에서 합당 선언 기자회견을 했다.  양당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안 대표가 낭독한 합의문을 통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당대당 통합을 추진하며 통합당 당명은 국민의힘으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양당 합당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국민의당 사무처 당직자의 고용승계와 처우 문제가 합당 과정에서 불거졌다. 국민의당 사무처 당직자 전원은 명예퇴직 의사를 밝히며 이에 합당한 퇴직금을 국민의힘에 요구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선언 이후 기자들과 만나 "중간에 국민의당 측 사정으로는 승계 요구, 명예퇴직 요구 등 상황이 있었는데 최종 협상에서 국민의당 측 사무처장 7명을 저희가 승계한다"고 했다. 처우는 국민의힘 당 내부 규정에 따라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난항을 뚫고 양당이 합의에 이르러 합당에 성공했지만 여전히 불안함은 남아 있다.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천권을 놓고 '공천 파동'이 일어날 가능성과 당내 '친안(친안철수) 세력' 만들기에 따른 잡음 발생 등이 난제로 남아 있어서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벌써부터 공천을 두고 잡음이 나오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산 지역에서도 본인을 '안철수계'라고 주장하며 공천을 요구하는 이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합의문에 따르면 양당은 국민의당 측 공천 신청자를 포함해 4명 이상 신청한 지역은 예비 경선을 통해 3명으로 추린다. 예비 경선 방식은 100% 국민 여론 조사다. 또 국민의당 신청인 포함 3인 이하인 지역이 있으면 국민의당 신청인을 포함해 본경선을 실시한다. 이때에도 방식은 100% 국민 여론 조사를 통해 경선한다. 

다만 국민의당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가 있을 때에는 전날 실시한 공직후보자 기초자격평가(PPAT)에 응시해야 한다. 합당이 늦어지면서 PPAT에 응시하지 못한 국민의당 측 인사들에 대한 방안도 마련될 예정이다.

안 대표의 '친안 세력' 만들기도 합당 이후 불안을 가중시키는 요인 중 하나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안 대표가 전당대회에서 당원들 마음을 얻기에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가 당내 세력을 만들려는 시도 자체가 어려울 수도 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