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사퇴에, 전국 고검장들 내일 긴급 회의...'검수완박' 대책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2-04-17 20:1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검수완박'에 검찰 차원 후속 대응, 논의 가능성도

  • 19일에도 서울중앙지검서 전국평검사회의 개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사진=연합뉴스 ]

김오수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발의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전국 고검장들이 내일 다시 긴급 회의를 열기로 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국 고검장들은 오는 18일 오전 대검에서 긴급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성윤 서울고검장을 비롯해 김관정 수원고검장, 여환섭 대전고검장, 조종태 광주고검장, 권순범 대구고검장, 조재연 부산고검장 등 전국 고검장들 전원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 열린 전국고검장회의와 달리 이날 회의는 김 총장 사의 표명으로 박성진 대검 차장 주재로 진행될 수도 있다. 전국 고검장들은 첫 고검장회의 당시 "검찰 수사기능 전면 폐지 법안 추진에 반대하는 대검 입장에 깊이 공감한다"며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현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힌 바 있다. 

고검장들은 이번에도 민주당의 '검수완박' 대응과, 김 총장 사직에 따른 검찰 차원의 후속 대응책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검수완박 법안에 반발하는 검찰 고위 간부들 줄사표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 총장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검찰총장은 소위 '검수완박' 법안 입법절차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갈등과 분란에 대해 국민과 검찰 구성원들에게 머리 숙여 죄송하다"며 "이러한 갈등과 분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법무부 장관께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대검은 김 총장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 현안 질의 출석 여부를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김 총장이 법사위 전체 회의 현안 질의에 출석해 민주당을 향한 마지막 설득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대검은 김 총장 사표가 수리되는 즉시, 박성진 대검 차장 대행 체재로 전환돼 '검수완박' 저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는 19일에도 전국 평검사 대표 150여 명이 서울중앙지검에서 모여 검수완박 법안의 문제점과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