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한국콘텐츠진흥원 CKL기업지원센터에서 개최된 국유재산을 활용한 콘텐츠산업 육성 업무협약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왼쪽)과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8일 한국콘텐츠진흥원 CKL기업지원센터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국유재산을 활용한 콘텐츠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기관의 인프라를 활용해 국내 콘텐츠산업을 육성하고자 마련됐으며 협약식에는 권남주 캠코 사장과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콘텐츠산업 육성 등을 위해 지역별 적정 공간이 필요한 경우 캠코는 위탁개발한 국유재산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캠코가 개발한 국유재산을 인프라로 활용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콘텐츠산업이 도약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유관기관 등과의 협력을 강화해 국유재산의 가치와 활용도를 제고하는 데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캠코는 지난 2004년부터 나라키움 저동빌딩 등 총 34건의 국유재산 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대전통합청사 등 총 23건의 국유재산 개발사업을 진행하는 등 공공 디벨로퍼로서 국유재산 가치 제고에 힘쓰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