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쌍용차 인수의향서 제출…매수자문사 삼일PwC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범 기자
입력 2022-04-08 12:4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출처-금감원 전자공시]

쌍방울 그룹이 EY한영 회계법인에 쌍용차 M&A 관련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쌍방울 그룹은 매수자문사로 삼일PwC를 선정한 이후 삼일PwC를 통해 인수의향서(LOI)를 EY한영에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회생 법원에도 의견서를 제출했다.

현재 쌍용차 M&A 관련 공식적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는 않다. 매각을 공개매각으로 할지,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할지도 정해져 있지 않은 상황이다 보니 매각 측에서 예비입찰 안내서 등을 발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쌍방울 그룹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은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두로 인수 의향을 보이는 것은 다소 추상적이다. 하지만 △어떤 투자를 얼마할지 △채무재조정 수준 △잔고증빙 등 자금 조달 능력 입증 등이 담긴 인수의향서를 제출한다면 매각 측에 예측가능성을 높여줄 수 있다. 다만, 인수 의향서는 법적 구속력이 없다.  

한편 쌍방울, 광림 등 쌍방울 그룹은 쌍용차 인수를 위해 유상증자와 같은 자기자본 방식으로 자금 조달을 추진하고 있다. 모집 방식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규모는 4500억원, 주관사는 KB와 유진증권이 유력하다. 실권주 일반공모이기에 실권주가 생기더라도 증권사가 잔액인수를 한다는 점에서 사실상 대규모 자금을 확보한 셈이 된다. 유상증자가 성공한다면 쌍방울 그룹은 8550억원의 현금성 자산을 확보하게 된다. 

쌍용차를 인수하기 위해선 우선 회생 채권을 변제할 필요가 있고 인수 이후에는 연구개발비(R&D) 등 신규 자금 투입도 필요하다. 업계에서는 이를 위해 1조~1조5000억원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