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DB]

금리인상기 시중은행들이 경쟁적으로 대출금리를 스스로 속속 낮추는 가운데 신한은행도 8일부터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10∼25%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번 신한은행의 금리 인하 조치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변동·고정금리 구분 없이 대면(창구) 대출 금리가 0.2%포인트, 앱 등 비대면 대출 금리가 0.1%포인트 낮아진다. 3가지 전세자금대출 상품(주택금융공사·서울보증·주택도시보증)을 이용하면서 금융채 2년물 기준의 고정금리를 선택해도 0.25%포인트 낮은 금리를 적용받는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전세자금대출에 0.1%포인트의 장애인 우대금리도 신설하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민들의 주거부담 완화와 금융비용 경감뿐 아니라 상품경쟁력 강화에 따른 영업동력 활성화도 고려한 금리 인하 결정"이라며 "특히 금리가 오르는 상황에서 전세대출의 고정금리(2년물 금리)를 0.25%포인트 내려 세입자들의 불안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KB국민은행은 앞서 지난 5일부터 주택담보·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인하했다. KB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금리) 상품의 금리는 0.45%포인트, 변동금리 상품은 0.15%포인트 낮아졌고 KB전세금안심대출(주택도시보증공사 보증)과 KB주택전세자금대출(한국주택금융공사 보증)도 각 0.55%포인트, 0.25%포인트 떨어졌다. 농협은행도 8일부터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3%포인트 인하할 예정이다.

은행들의 대출 문턱 낮추는 이유는 실적의 기반이 되는 가계대출 잔액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기 때문이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3조1937억원으로 2월 말보다 2조7436억원 줄었다. 1월 이후 3개월 연속 감소세로, 은행권 전체로는 작년 12월 이래 4개월째 뒷걸음쳤을 가능성이 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