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저소득층은 덜 벌고 고소득층은 더 벌었다. 소득격차는 최근 4년 중 가장 크게 벌어졌다. 부동산 보유 여부가 자산의 빈익빈 부익부를 만들어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2022'에 담긴 내용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20~64세 경제활동가구의 월평균 가구 총소득은 493만원으로, 코로나19로 감소했던 2020년보다 15만원 증가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보다는 7만원 늘어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2020년까지 1구간과 5구간의 소득격차는 4.8배 수준을 유지했으나 2021년에는 5.23배 격차를 보이며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간 양극화가 심화됐다. 가구 총소득을 순서대로 20%씩 5개로 나눈 가구소득 구간별 월평균 가구 총소득을 따져보면 1구간과 2구간 총소득은 2021년에도 감소해 지난 4년 중 가장 낮았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고용 상태가 불안정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반면 4구간과 5구간 총소득은 각각 4.7%, 5.9% 늘어 지난 4년간 가장 컸으며, 고소득층일수록 소득이 더 크게 증가했다.

 

중고소득층 총자산 평균 약 1억원 이상 증가. [표=신한은행]


보유 자산 부문에서도 빈부 격차는 확연히 드러났다. 부동산 쏠림현상이 심화되면서다. 총자산은 2018년부터 매년 2000만원가량 꾸준히 증가하다가 2021년에는 5억1792만원으로 2020년보다 7983만원 늘었다. 총자산 내 비중이 가장 큰 부동산은 지난 4년간 증가해 2021년 79.9%로 늘어난 반면 금융자산·기타 실물자산 비중은 각각 13.8%, 6.3%로 줄었다.

총자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부동산은 지난 4년간 규모가 점차 커졌다. 2019년 5.0%, 2020년 7.1% 증가한 부동산 자산은 3억원대를 유지하다가 2021년 21.1% 급등하면서 4억1386만원으로 늘었다. 신한은행은 "부동산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부동산 자산 쏠림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원인은 저자산층의 부동산 자산은 계속 줄고 자산이 많을수록 부동산 자산 상승 폭은 더 커진 데 있다. 2018년 125배 수준이던 1~5구간 부동산 자산 격차는 2021년 251배로 더 커져 총자산 증가에 부동산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저 소득층 부동산 자산 증가 폭이 컸지만 소득 상위 20%인 5구간 부동산 금액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총자산 구간별로 살펴보면 하위 20%인 1구간은 2018년 703만원이던 부동산 자산 규모가 매년 감소 폭이 커지면서 지난 4년간 213만원 줄어 2021년 490만원으로 감소했다. 반면 5구간은 2020년보다 2억원 이상 급증하면서 9억원대에서 12억원대로 늘었다.

삶의 질 면에서도 최상·최하 그룹 총자산 비교 시 부동산 자산 차이가 3억7000만원으로 가장 컸다. 양극단 그룹 간 월 노후자금 저축액은 6배(49만원)나 차이 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