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까지 중소기업과 협력해 수출 사업 5건 수주
  • 새 정부 '원전 강국' 목표에 맞게 원전 수출 본격화
  • 일각에서는 '틸원전' 인사 정재훈 사장 행보 비판 나와

정재훈(왼쪽 두 번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2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APR1000 공급자 심포지엄’에서 원전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탈원전 정책에서도 K-원전의 불씨를 살려온 한국수력원자력이 새 정부의 원전 드라이브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실상 연임에 들어간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새 정부에서 임기를 완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30일 원전 업계에 따르면 한수원은 2020년부터 원전 관련 중소기업들과 기자재 수출을 추진해왔다. 당시 원전 업계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여파로 인력난을 겪고 있었다. 한국원자력산업협회 조사 결과 원자력학과를 개설한 국내 17개 대학에서 학부와 석박사 신입생은 2016년 802명에서 2020년 524명으로 34.7% 감소했다.

이에 한수원은 꺼져가는 원전 업계 불씨 살리기에 나섰다.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한수원이 중소기업과 추진한 해외 수주 사업은 총 5건(슬로베니아 2건·루마니아 3건)으로 규모는 약 140억원에 달한다.

한수원은 주로 사업관리와 품질관리를 담당하고 기자재 설계·제작을 국내 중소기업에 맡기는 형식으로 지원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한수원은 지난해 일진전기와 협업해 기동용 변압기 공급 사업(루마니아) 수주에 성공하며 원전의 대형 기자재를 처음 수출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원전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중소기업들과 협력해서 기자재 수출을 추진해왔다”며 “해외 업체에서 국내 중소기업에 대한 품질 보증 신뢰도가 낮으니 한수원이 책임지고 협력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폐지하고 ‘원전 강국’을 목표로 삼은 만큼 한수원도 원전 수출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윤석열 당선인은 공약집을 통해 범정부 ‘원전수출지원단’을 운영해 원전산업체계를 개편하고 수출 체계를 일원화할 계획을 공개했다.

최근 한수원은 체코 신규원전사업 수주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22일 한수원은 체코 프라하에서 ‘APR1000 공급자 심포지엄’을 열고 체코 정부 인사와 원전 관계자 등 200여명을 초청해 수주 의지를 피력했다.

정 사장도 당시 행사에 직접 참여해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사장은 “체코 정부에서 현지화를 중요한 평가요소로 고려하고 있다”며 수주를 성공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일각에서는 1년 연임을 노리는 정 사장이 취임 후 원전 해체를 신사업으로 지목하는 등 탈원전 정책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원전 수출 독려 행보에 모순이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최근 한수원은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어 정 사장 1년 연임안을 처리했다.

한 대학의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지금 원전 관련 수출 규모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며 “탈원전 정책을 지지했던 사람이 새 정부에서 사장을 연임하겠다는 것도 어폐가 있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