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총리직 고사..."각료‧당권‧지방선거 생각없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03-30 10:5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6월 지방선거에 출마 생각 없다"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 3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각에 참여 않는게 당선인의 부담을 더는 것"이라며 국무총리직 고사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30일 새 정부에서 국무총리 등 내각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통의동 인수위원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 개인적으로는 당선자께 본인의 뜻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을 열어드리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생각을 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수위원장으로 다음 정부의 청사진, 그림의 방향을 그려드린 다음에 직접 내각에 참여하지는 않는 것이 오히려 (당선인의) 부담을 덜어드리는 것"이라며 "그것이 당선자가 생각하는 전체적인 국정 운영 방향을 잡는 데 도움이 되겠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일을 하는 게 좋을지는 당의 지지 기반을 넓히고, 정권이 안정될 수 있는 일들에 공헌할 수 있는 바가 많다고 생각해 그런 일들을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윤 당선자의 총리직 요청이 있었냐'는 질문에 "제가 어제 면담 요청을 해서 (사양의 뜻을) 먼저 말씀드렸다"며 "아마도 고민을 하시는 것 같아서 저한테 물어보기 전에 제가 먼저 제 의사를 밝히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당장 6월 지방선거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통합한 후 당권에 대한 생각 또한 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지방선거에 (출마할) 생각은 없다"며 "당권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임기가 내년까지니까 지금 당장 그런 생각은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이 대표의 임기가 끝나는) 1년 뒤면 한참 뒤"라면서 "그동안에 여러 일이 생길 것이라 그건 그때 가서 판단할 생각"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안랩주가 살벌함.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안랩 주가가 살벌하게 올라서 국무총리 월급이 눈에 들어오겠냐??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