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위한 인천형 꿈이든일자리 시범사업 실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차우열 기자
입력 2022-03-17 13: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근로사각지대 저소득층 중위소득 50~75%이하 대상 수시모집

  • 주5일, 1일 4시간~8시간 근무, 최대 월 191만 4440원 지급

 

[사진=인천시]

인천광역시가  근로사각지대 저소득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인천형 꿈이든일자리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소득초과로 자활근로나 공공근로사업 등에 참여할 수 없고 경력단절로 취업이 어려운 저소득층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취약계층의 빈곤노출 위험도가 증가함에 따라 이같은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는 것.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저소득층을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를 기대하고 있는데  민선7기 공약사항인 ‘인천복지기준선’ 마련과도 그 맥을 같이한다.
 
인천형 꿈이든일자리 사업은 만 18세 이상 65세 미만의 기준 중위소득 50% 초과 75% 이하 저소득층이 대상이다.

사업 참가자는 인천시가 연계한 기관에서 일하게 되며 주5일 1일 4~8시간 근무 시 최대 월 191만 4440원을 지급받게 된다.
 
50명 모집 인원 중 현재 21명이 일자리 제공기관에서 근로하고 있으며 나머지 인원은 예산의 범위 내에서 수시모집을 통해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인천광역자활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해 이메일 또는 방문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군‧구에서 소득조회를 한 후 인천광역자활센터가 최종 참여 대상자를 선정한다.
 
신병철 시 복지정책과장은“이번 사업은 인천형 자활사업인 ‘꿈이든 카페’에 이어 시범사업으로 실시하는 것”이라면서 “사업 실시 후 성과분석을 통해 저소득층의 수요에 맞는 중·장기적 인천형 저소득층 일자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