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코로나 임산부 전용 진료실' 큰 호응...인근 지역 문의도 잇따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하남)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2-03-17 12: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개설 13일 만에 9명 대면진료...산모 위기 모면 사례 '속출'

 ‘코로나 임산부 전용 진료실’을 방문한 김상호 하남시장 모습  [사진=하남시]

경기 하남시가 최근 운영에 들어간 ‘코로나 임산부 전용 진료실’이 하남시민은 물론 타 지역에서도 이용 문의가 이어지는 등 큰 호응을 받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 임산부 전용 진료실’은 코로나19 확진 임산부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하남시의사회와의 협업으로 하남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16일에도 위례에 거주하는 출혈이 있는 임신 32주 임산부가 응급 진료를 받으러 와 태아의 초음파 사진과 심장소리를 듣고 안심하고 귀가했다.
 
또 현재까지 9명의 임산부가 이곳에서 대면으로 응급 진료를 받고 건강한 출산을 준비하고 있으며 특히 인근 남양주시 등 타 지역에서도 진료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지금까지 남양주, 서울지역에서 2명의 임산부가 이곳에서 응급 진료를 받고 위험한 순간을 모면했다.
 
임신 10주차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임산부는하남지역 한 맘 카페에 올린 글을 통해 “하남시 ‘코로나 임산부 전용 진료실’에서 임산부 배려를 받으면서 초음파 검사를 받을 수 있어 진짜 다행이다 싶었고 태아도 건강해 안심할 수 있었다”며 “임산부인데 코로나에 걸린 분들에게 경험과 정보를 전하고, 하남시에 감사한 마음을 공유하고자 글을 올렸다”고 밝혔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공동체를 위한 하남시의사회의 자원봉사 진료와 범시민 민관협력위원회가 있어 코로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고 있다”며 “겨울이 봄을 데리고 오듯, 희망 하남시정을 위해 하남시의사회와 보건소 의료진, 그리고 모든 공직자들과 함께 코로나로부터 시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