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기업공사 주가 14%↑...유승민 경기도지사 출마 고심에 강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2-03-17 10: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삼일기업공사 주가가 상승세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10시 22분 기준 삼일기업공사는 전일 대비 14.13%(770원) 상승한 622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일기업공사 시가총액은 768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닥 1118위다. 액면가는 1주당 500원이다.

삼일기업공사는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관련주로, 유 전 의원이 경기도지사 출마를 고심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유 전 의원은 16일 국민의힘 강대식, 김병욱, 유경준 의원 등 측근과 오찬을 하며 경기도지사 출마와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르면 다음주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한 관계자는 "내달 3일이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일임을 고려하면 지금 결단을 내릴 시간이 2주 정도 남았다. 경기도지사에 출마하려면 집을 이사해야 하기 때문에 다음주께는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삼일기업공사는 보통주 1주당 100원의 현금 결산배당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시가배당률은 2.3%다. 배당금총액은 12억원이다.

지난 1958년 설립된 삼일기업공사는 건축·토목 기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