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뷰] 지도자가 있을 곳은 어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2-03-17 17: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우리는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지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끝까지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바다에서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하늘에서 싸울 것입니다. 우리는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우리 땅을 지켜낼 것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3주째로 접어들었다. 방송탑과 병원을 비롯해 수많은 건물들이 공격에 무너졌다. 핑크색 슬리퍼를 끌고 슈퍼마켓으로 가다 숨진 6살 아이를 비롯해 수많은 희생자가 생겼다. 우크라이나 곳곳에는 급히 만든 십자가들이 무덤 위에 세워지고 있다. 이처럼 무게를 가늠할 수 없는 전쟁의 비극이 덮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버티고 있다. 

포탄 속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우크라이나의 구심점은 무엇일까? 많은 이들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을 꼽는다. 지난 8일 젤렌스키 대통령은 영국 하원 연설을 통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윈스턴 처질의 유명한 연설을 인용하며 지원을 호소했다. 도시와 마을, 산과 들 어디에서든 자유를 위한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결연한 의지의 표명은 영국 여야 의원들의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6일에도 미국 의회 앞에 섰다. 1941년 12월 7일 진주만 공격의 기억을 언급한 그는 지금 우크라이나는 매일, 매 순간 같은 공포를 마주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미국이 자유세계 리더로서 모습을 보여 달라고 강조했다. 연설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은 9900억원 규모의 지원을 약속했다. 

이렇게 세계 곳곳에서 평화를 위한 도움을 요청하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모습에 전 세계는 공명하고 있다. 무엇보다 그의 연설이 더욱 강한 울림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그가 국민들과 함께 있기 때문이다. 전쟁 발발 직후 많은 이들은 젤렌스키가 도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농담처럼 대통령이 된 코미디언이라는 조롱을 받았던 젤렌스키가 러시아의 강력한 공격에 맞서는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던 이들은 많지 않다. 그러나 그는 국민들 곁을 떠나지 않았다. 끊임없이 소통했고, 끊임없이 호소했다. 남아 있는 지도자는 국민들에게 힘을 줬고, 공포를 이기게 해주었다. 결국 30분이면 초토화될 것이라던 러시아의 오만이 무색하게 우크라이나는 3주 넘게 전쟁을 이어가고 있다. 

역사 속 수많은 전쟁과 위기는 지도자의 진면목을 드러나게 해준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모습은 미군이 철수하자마자 돈가방을 챙겨 달아나버렸던 아슈라프 가니 전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극명한 대비를 이루면서 지도자의 무게와 의미를 다시 한번 곱씹어보게 한다. 2022년 대선으로 우리도 새 지도자를 맞았다. 취임 전부터 대통령 집무 공간이 어디로 할 것인지를 두고 각종 논쟁이 시끄럽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것은 물리적 자리가 아닐 것이다. 부단한 소통을 이어가면서 국민들의 소리를 듣는 것, 자신의 마음을 국민들 속에 놓는 것, 그것이 하나 된 나라를 만들어가는 가장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후 자신이 키이우에 남아있다며 소셜미디어에 사진을 올린 볼로디미르 젤렌스크 대통령의 모습 [사진=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트위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