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저렴한 건설 비용 강점…수출 전망↑
  • 우크라 사태도 한국에 유리하게 작용

아랍에미레이트(UAE) 바라카 원전 1호기 [사진= 한국전력공사]

윤석열 당선인은 한국을 ‘원전 최강국’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윤 당선인은 “세계 최고인 우리 원전 기술이 사장되는 것이 안타까운 일이다”라며 “우리가 탈원전을 하면 누가 우리 원전을 사가겠냐”고 밝힌 바 있다.

한국은 원전 건설 분야에서 경쟁국에 비해 저렴한 비용이 강점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의 원전 건설 비용은 1kW(킬로와트)당 2410달러다. 이는 중국( 3154~3222달러), 프랑스(5723~8620달러), 미국(8600달러) 등 경쟁국보다 월등히 저렴한 수준이다.

하지만 한국은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에 APR-1400 원전 4기를 수출한 이후에는 이력이 전무하다. 당시 한국전력공사는 수주 금액을 200억 달러 이상으로 평가했다. 수출 효과는 21조원, 후속 효과는 72조원에 달한다.

윤 당선인은 2030년까지 원전 10기 수출을 달성하고 고급 일자리 1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과제를 내세웠다.

그의 공약집을 살펴보면 새 정부는 한국전력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으로 나뉜 원전산업체계를 개편해 ‘원전수출지원단’을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지원단은 원전 산업체계 개편 방안을 마련하고 수출 체계를 일원화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원전 건설·운영 분야에 민간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원전 수출 거점 공간 지정과 수주를 지원한다.

윤 당선인은 미국을 원전 수출 파트너로 삼을 계획이다. 윤 당선인은 한국과 미국 간 수출 협력을 위해 ‘한미원자력고위급위원회’를 활성화한다는 공약을 내놓았다. 미국의 외교력과 원전기술, 한국의 원전 시공 능력을 한데 모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위원회 목적이다.

소형모듈원전(SMR) 등 차세대 원자력 기술 개발과 수출도 적극 추진한다. 윤 당선인은 SMR 실증·상용화 촉진을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수출지원 등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구상이다.

최근 세계 원전 시장 흐름도 한국의 원전 수출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 유럽연합(EU)은 지난해 녹색분류체계(택소노미)에 원전을 추가했고 프랑스·영국 등 주요국은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터키·베트남 등 원전이 없던 국가들도 신규 원전 건설을 계획하는 등 수요는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사태도 한국에게 유리한 환경이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 국영 원전업체 로사톰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 영국 역시 자국 원전프로젝트에서 중국 기업을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EU나 산유국 행보를 보면 원전 건설 수요가 계속 있다는 의미다”라며 “앞으로 지구온난화에 대응하기 위한 재생에너지를 이용하는 사회적 비용 대안으로도 원전이 주목받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경쟁국들의 부진과 러시아 제재 등도 한국에게는 원전 수출 기회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