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의 사람들] ②윤석열 노믹스 핵심 키 '추경호'...경제관료 핵심 요직 거친 '정책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03-17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실물경제와 금융정책에 대한 전문성·이해도가 높다는 평가 지배적

  •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의 공천받아 대구 출마해 당선

  • 지난 대선 당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갈등 국면에서 역할 자임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 1월 27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경제기획원 출신으로 재정경제부, 금융위원회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은 '정책통'이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14일 추 의원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간사로 임명했다.

추 의원은 대구 계성고와 고려대 경영학과, 미국 오리건대 대학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의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사무관 시절 물가정책국과 경제기획국, 경제정책국에서 실물 및 거시경제를 익혔다. 1999년에는 세계은행(IBRD)에 파견됐고 2006년에는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표부에서 참사관으로 근무했다. 이를 통해 국제경제에 대한 폭넓은 이해력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이후 재정경제부 은행제도과장, 금융정책과장,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등을 역임했다. 청와대 금융경제비서관과 금융위 부위원장을, 박근혜 정부 초기 기획재정부 1차관, 국무조정실장 등 경제관료의 핵심 요직을 거쳤다.

추 의원은 은행제도과장과 금융정책과장 당시 카드사태와 외환은행 매각 실무를 담당했다. 금융위 부위원장 시절에는 저축은행 구조조정을 진두지휘했다. 이에 실물경제와 금융정책에 대한 전문성과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추 의원은 국회에서 대표적으로 경제정책과 금융정책 모두를 섭렵한 경제통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을 포함해 미래일자리특별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에서 활약했다. 지난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시 새누리당의 공천을 받아 대구광역시 달성군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어 21대 총선에서도 마찬가지로 대구 달성군에서 공천받아 재선에 성공했다. 현재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동시에 제21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국회 진출 이후에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선거 운동 당시부터 경제정책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윤 당선인으로서는 정책 실무와 정무 감각을 모두 갖춘 추 의원의 역할이 중요하다.

추 의원과 윤 당선인의 인연은 당선인이 가장 어려웠던 시기에 이뤄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갈등으로 지지율이 추락하던 지난 1월 당시 윤 당선인은 선거대책본부 해체를 선언하며 초강수를 뒀다. 하지만 이 대표와의 갈등은 쉽게 해결되지 않았다. 

당시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로서 추 의원은 돌연 대표 사퇴 결의를 의원총회에 제출했다. 이는 추 의원이 대선을 앞두고 위기의식에 이 대표를 역으로 공격하는 총대를 멘 것으로 당시 파장이 컸다. 대표 사퇴 결의 후 이 대표와 윤 당선인 갈등은 극적으로 봉합됐고, 선거 승리 발판이 됐다는 평가가 많다. 윤 당선인이 추 의원을 눈여겨보기 시작한 결정적 시기도 이때라고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