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라면 밝은 날도 오겠지"...'성남FC 갈등' 박하영 전 차장검사, 율촌 합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2-03-12 22: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박하영 변호사 [사진=법무법인 율촌]

"사노라면 언젠가는 밝은 날도 오겠지. 흐린 날도 날이 새면 해가 뜨지 않더냐. 새파랗게 젊다는 게 한밑천인데. 쩨쩨하게 굴지 말고 가슴을 쫙 펴라.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내일은 해가 뜬다." ​- 들국화 '사노라면' (박하영 전 차장검사가 지난 1월 25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의를 표하며 부른 노래)

'성남FC 후원금' 사건 수사 방향을 놓고 박은정(50·사법연수원 29기) 성남지청장과 갈등을 빚다가 사표를 낸 박하영(48·31기) 전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법무법인 율촌으로 자리를 옮긴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전 차장검사는 최근 율촌 파트너 변호사로 영입돼 오는 14일부터 송무 분야를 담당할 예정이다.

박 전 차장검사는 '성남FC 의혹' 보완수사 요구를 박 지청장이 받아들이지 않자 지난 1월 사표를 제출했다.

해당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성남FC의 구단주로 있으면서 기업들로부터 160억여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에 대한 편의를 기업에 제공했다는 내용이다. 이 후보는 2018년 이 사안으로 고발당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는 '불송치' 처분을 했고, 고발인 측의 이의신청으로 인해 성남지청이 수사 여부를 검토했다.

이에 박 전 차장검사는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꾸준히 제기했으나 박 지청장이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지청장과 마찰을 빚던 박 전 차장검사는 결국 지난 1월 사의를 표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성남FC 의혹 수사를 둔 박 지청장과의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많았다.

박 차장검사는 지난 1월 25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생각했던 것에 비해 조금 일찍 떠나게 됐다"며 "근무를 더 할 수 있는 방도를 찾으려 노력했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는 글을 올리며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꼭 공유하고 싶은 노래가 있다며 들국화의 '사노라면'을 직접 부른 녹음 파일도 이프로스 글에 첨부했다.

박 전 차장검사의 사표 제출과 동시에 박 지청장의 '수사 무마 의혹'이 불거지자 김오수 검찰총장은 수원지검에 경위 파악을 지시했다.

수원지검은 지난달 7일 성남지청에 보완수사를 지휘했고, 성남지청은 다음날 이 사건을 불송치 결정했던 분당경찰서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