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코스콤 제공]


코스콤이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외국계 증권사의 국내 진입에 도움을 주고 있다.

24일 코스콤에 따르면 최근 이 회사는 UBS증권 서울지점에 'KOSMOS 토탈서비스'를 성공리에 가동했다. 이는 지난해 CGS-CIMB증권에 이어 두 번째 사례다.

서비스에는 차세대 외국계 특화서비스인 'KOSMOS-NEO'와 서버장비 운용서비스가 포함된다.

통상 글로벌 증권사는 신규 서비스를 도입할 때 해당 서비스를 먼저 도입해 운영하는 곳이 있는지 여부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에 신규 서비스 도입은 더딘 편이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에서 외국계 증권사가 코스콤의 'KOSMOS 토탈서비스' 도입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점은 이례적이라는 게 코스콤의 설명이다.

코스콤 측은 최신 기술과 툴들을 이용해서 개발하는 등 코스콤의 기술력 덕분에 외국계 전용의 웹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에서도 안전성과 성능을 입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재 코스콤의 서비스가 두 차례의 성공적인 가동을 이뤄내며 나머지 기존 고객들도 'KOSMOS 토탈서비스' 계약을 추진 중이다.

코스콤은 현재 자사의 KOSMOS 서비스를 이용하는 글로벌 증권사들이 오는 2024년까지 차세대 서비스인 'KOSMOS 토탈서비스'로 갈아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비스에 포함된 'KOSMOS NEO'는 국내의 계좌단위 결제제도와 외국계 증권사별 다양한 정산체계를 모두 반영했다. 결제처리를 자동화해 기존의 수작업으로 인한 인적 오류를 줄이고 작업 속도와 효율성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다.

코스콤 관계자는 "실 사용자의 요구를 적극 수용한 사용자 편의성 위주의 단순하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며 "장비의 구매와 설치, 운용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해 IT거버넌스에 대한 비용과 운용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