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만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한 약사가 남긴 오미크론 체험기가 누리꾼들 사이에 공유되고 있다.

19일 온라인에 올라온 한 약사의 오미크론 투병기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두통·기침 △인후통 △콧물 △발열·오한 △입맛 상실 등의 증상 중 일부가 가볍게 시작한다.

하지만 이런 증상은 날이 거듭될수록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병기를 쓴 약사는 "오미크론 감염 이후 약 3~4일 동안엔 증상이 최고조에 달한다. 몸을 움직이기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했다. 다만 글쓴이는 증상이 최고조에 달한 뒤엔 점차 회복기에 접어든다고 안심시켰다.

그렇다면 자신이 회복 중이란 사실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글쓴이는 그동안 없던 심한 한출(땀이 나는 증상)이나 복통, 설사 등이 나타나면 회복기에 접어든 셈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런 과정은 신체 독성 잔류물의 체외 배출 기전에 따른 호전 현상인 만큼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을 땐 종합감기약이나 해열제(타이레놀)를 복용해 증상을 낮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증상에 맞춰 복용량과 복용 시간을 지켜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약을 과다복용할 경우 오히려 증상과 면역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글쓴이는 소식과 절식을 강조했다. 소화와 배설에 소모되는 생리대사 기능과 에너지를 증상 회복에 최대한 집중해야 한단 이유에서다.

글쓴이는 최고의 백신이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라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소금물 가글 △올바른 손 씻기 △손 소독제 생활화를 추천하면서 하루 2리터씩 물을 충분히 마셔 인후 이물감과 건조감을 없애야 한다고 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0만2211명이라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185만8009명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이 이달 말~다음 달 초 정점을 찍을 것으로 내다봤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23일 13만명, 다음 달 2일 18만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