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게임 자회사 'NHN빅풋'으로 통합…"글로벌 P&E 제작사로 도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은정 기자
입력 2022-02-07 14: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NHN빅풋, 픽셀큐브·RPG 흡수합병…연매출 1000억원 규모 중견 게임개발사로 변모

김상호 NHN빅풋 대표가 7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NHN빅풋의 사업 방향성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NHN]


NHN이 NHN빅풋을 중심으로 자회사를 통합했다. 이를 통해 사업조직을 개편하고 게임사업을 본격 확대한다는 목표다. 게임을 하면서 재화를 얻는다는 '플레이앤드언(P&E)' 개념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NHN빅풋은 1일부로 NHN픽셀큐브와 NHN RPG를 흡수합병했다고 7일 밝혔다. 

NHN빅풋은 '한게임 포커' '한게임 섯다&맞고' '야구9단' 등 게임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흡수합병으로 모바일 게임에 주력해온 NHN픽셀큐브와 RPG·FPS(1인칭 슈팅) 게임을 개발한 NHN RPG의 역량을 결집한다. 이를 기반으로 웹보드·캐주얼·스포츠·RPG·FPS 등 게임 부문에서 사업 시너지를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3사 통합으로 NHN빅풋은 연 매출 1000억원, 제작·사업 인력 총 300여 명을 둔 중견 게임개발사 외형을 갖추게 됐다. 회사 측은 "(NHN빅풋은) 모바일 게임사인 일본 NHN플레이아트와 더불어 NHN 게임 사업에서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합병 회사는 김상호 NHN빅풋 대표가 이끈다. 김 대표는 2003년 NHN에 입사해 미국 법인 NHN USA와 게임 소싱·퍼블리싱 사업을 총괄했다. 2018년 NHN빅풋 대표를 맡으면서 NHN 게임 사업 전반을 안정적으로 운영해왔다.
 

7일 열린 NHN빅풋 사내 간담회 현장. (왼쪽부터)김정재 게임사업전략실 이사, 최영두 모바일웹보드 제작PD, 이승민 캐쥬얼게임 제작PD, 정영훈 NSC제작PD, 김상호 NHN빅풋 대표, 김동선 NOW제작PD, 정중재 게임사업실장, 사회자 [사진=NHN]


이날 김 대표는 NHN빅풋 판교 사옥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사내 간담회에서 사업 방향성과 전략 등을 공유했다. 제작 PD와 사업 리더 등 직원들은 올해 게임 서비스 라인업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PC에서 모바일로 확대된 게임 시장에서 블록체인이라는 새로운 변화의 축을 맞았다"며 "다양한 게임 장르에 대한 제작 노하우와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 게임재화 관리 역량에 글로벌 사업화 강점을 결합해 P&E 스타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NHN빅풋은 NHN 대표 브랜드인 한게임을 필두로 국내 PC·모바일 웹보드 시장에서 1위 자리를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매치 3퍼즐과 소셜카지노 게임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대하는 한편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한 P&E 장르를 선점해 'P&E 제작 전문회사'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올 1분기 캐주얼 전략 게임인 '건즈업 모바일(Guns Up! Mobile)' 출시를 앞두고 있다. 또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한 P&E 스포츠 게임 '프로젝트 위믹스 스포츠(Project WEMIX Sports·가칭)'를 비롯한 다수 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