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日 외무상에 "사도광산 등재 추진에 깊은 실망과 항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경조 기자
입력 2022-02-03 15:5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군함도 등 등재 때 약속한 후속조치부터 이행해야"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일본의 사도(佐渡) 광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문제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첫 통화를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오후 통화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인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외면한 채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항의의 뜻을 나타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8일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이 강제노역을 했던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후보로 추천하기로 결정하고, 이달 1일 추천서를 제출했다.

일본 니가타(新潟)현에 위치한 사도 광산에 강제노역으로 동원된 조선인은 2000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일본은 에도시대에 수작업 기술로 금을 대량 채굴했다는 등의 의미를 부여해 세계유산으로 등재를 추진 중이다.

앞서 우리 정부는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지만, 일본은 "사도 광산에서 조선인 강제노역은 없었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밀어붙였다.

이에 정 장관은 일본이 2015년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端島) 등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부터 충실히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특히 일본 정·관계에서 일본 정부가 스스로 표명해온 과거사 관련 사죄와 반성의 정신에 역행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일본 정부가 이에 동조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정 장관은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일본 측이 더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 수출 규제·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등 양국의 여타 현안과 관련한 우리 정부 입장도 재차 전달했다.

한편, 한·일 외교장관은 북한이 지난달 30일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고,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해 11월 하야시 외무상 취임 이후 처음이다. 정 장관과 하야시 외무상은 지난해 12월 영국 리버풀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서 잠깐 대화를 나눈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