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가세 다소 둔화"

[사진=연합뉴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6일 올해 1분기 수출이 전년보다 15~16% 증가해 1690억 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수은은 이날 발표한 '2021년 4분기 수출실적 평가 및 2022년 1분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다만, 상승 폭이 이전보다 축소돼 수출 증가세가 다소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수출선행지수 구성 지표인 수출대상국 경기, 수출용 수입액 등은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으나 제조업 신규 주문 등은 다소 위축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항만 물류 적체가 장기화하고 중국 경기 둔화로 대중 수출이 위축될 경우 수출 증가 폭은 더 축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