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그룹 임직원들이 플로깅 챌린지 참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원그룹]



교원그룹은 사회공헌 일환으로 임직원들이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챌린지(Plogging challenge)’를 전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플로깅 챌린지를 시작으로 임직원의 사회적 관심과 그룹 사회공헌활동 활동 참여를 유도해 사회적 책임에 적극 동참하는 기업 문화를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이다.

교원그룹은 플로깅 챌린지에 참여할 임직원 200명을 자발적 참여 신청을 통해 선발했다. 코로나19 상항을 고려해 개별적으로 활동한 뒤 결과를 소셜미디어(SNS)에 인증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또한 플로깅 챌린지에 참여하는 이들의 원활한 활동을 돕고자 친환경 생분해 소재로 제작된 플로깅백, 면장갑 등의 물품으로 구성된 플로깅 키트를 지급했다. 플로깅 키트에는 친환경 비누, 수세미, 칫솔 등 친환경 생활용품을 함께 담아 집 안에서도 환경보호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플로깅 챌린지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출퇴근 및 점심 시간, 주말 등을 활용해 회사 주변과 거주지 등 곳곳을 누비며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렇게 모인 쓰레기는 재활용 종류에 맞게 인근 분리수거함에 배출됐다.

교원그룹은 기존 플로깅 챌린지에서 한 단계 발전해 임직원 참여에 따른 기부금을 조성했다. 플로깅 챌린지 참여자의 발걸음 수 및 창립 36주년의 의미를 담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한다. 기부금은 초등학교 숲 조성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장평순 교원그룹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환경보호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고자 플로깅 챌린지를 시작했으며 기대 보다 많은 임직원들이 적극 동참하고 높은 호응을 보내줘 뜻 깊다”며 “플로깅 챌린지와 같이 임직원들과 함께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