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X 드라이버 뉴 컬러 에디션 [사진=던롭스포츠코리아]

코로나19 확산 이후 '골프 신드롬(증후군)'이 국내 골프 인구를 늘렸다. 인구가 늘어나면서 골프 산업이 자연스럽게 발전했다.

동장군의 여파로 골프장이 활발한 상황은 아니지만, 지난가을만 해도 북적이던 골프장은 런웨이를 방불케 했다.

비단 패션만은 아니다. 이제는 골프 클럽과 액세서리에도 골퍼 개개인의 개성이 실리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던롭스포츠코리아가 전개하는 상표 스릭슨에서 드라이버에 색을 입혔다. 주색인 붉은색에다가 녹색과 파란색을 얹었다.

이름하여 스릭슨 ZX 드라이버 뉴 컬러 에디션. 기존 드라이버 헤드 색(브레이브 레드)에 2가지 색(다이내믹 그린, 스마트 블루)이 추가됐다.
 
ZX 드라이버는 리바운드 프레임(비거리 기술)과 라이트웨이트 카본 크라운(관성 모멘트 증대 기술)이 특징이다. 

기본 샤프트는 유명한 제품으로 선정됐다. 다이내믹 그린과 스마트 블루에는 투어 AD UB, 브레이브 레드에는 투어 AD HD가 꽂힌다.

구매 시 원하는 샤프트가 있다면 추가 비용 없이 교체할 수 있다.

ZX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주요 선수로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DP 월드 투어(전 유러피언 투어)에서 활약 중인 브룩스 코엡카(미국), 셰인 라우리(아일랜드),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등이 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노승열(31) 등이 사용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스릭슨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