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모터스 박신광 회장, 대출도 개인 회사 매출도 '셀프 케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면수·장하은 기자
입력 2022-01-25 10:14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회사에 장기 대여 수백억...은행보다 비싼 이자 받아

  • 한미석유, 박 회장 개인 회사와 연간 천억 넘게 거래

BMW의 공식 딜러사 한독모터스는 박신광 회장과 박 회장의 아내 등 특수관계자가 100% 지분을 보유한 가족회사다. [사진=금융감독원]

한독모터스가 과세당국으로부터 고강도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한독모터스와 계열사, 박신광 회장 소유 개인사업장의 내부 매입·매출거래가 주요 타깃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한독모터스는 박신광 회장과 박 회장의 아내 등 특수관계자가 100% 지분을 보유한 가족회사다. 박 회장의 아들인 박재형씨가 56.46%를 보유해 최대주주로 올라있고 박 회장 16%, 아내 고수옥씨 13.47%, 딸 박진영씨 12%, 친인척으로 추정되는 박철씨가 1.47%를 보유하고 있다.
 
박 회장은 지난 1987년 12월 석유류 판매 및 운송용역을 하는 한미석유를 설립 후 1991년 건축공사업 및 주택건설업을 목적으로 하는 한미건설을 설립했다. 한미건설의 경우 설립 후 주유소 및 충전소 신축, 증설 관련 공사와 주택 및 공장 신축공사에 주력하고 있다.
 
박 회장은 한독모터스 외에도 한미건설과 한미석유 지분을 각각 76.4%, 42.9%씩 보유해 최대주주에 올라있다. 한미건설은 박 회장 외 아내와 자녀, 친인척이 지분을 보유해 이 또한 사실상 가족회사다.
 
이들 회사는 설립 후 특수관계자 거래를 통해 매출을 올리며 성장해왔다. 다만 정부의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가 확대되면서 최근엔 그 규모를 점차 줄여왔다.
 
그러나 주유소 등 박 회장 개인 소유 사업장의 특수관계자 거래는 여전히 수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독모터스와 한미건설, 한미석유는 전국 각지에 주유소와 LPG 충전소 수십 곳을 두고 있는데, 모두 박 회장이 직접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미석유는 특수관계자 개인사업장으로부터 2020년 1277억원, 2019년 1630억원, 2018년 1893억원, 2017년 1743억원 등 매년 1000억원이 훌쩍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한독모터스 그룹은 계열 회사들의 내부거래 뿐 아니라 박 회장의 ‘셀프 대출’도 논란이 된 바 있다.
 
한독모터스는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약 35억원에 달하는 이자비용을 박 회장에게 지급했다. 이는 한독모터스가 박 회장에게 빌린 장기차입금에 대한 이자비용으로 배당금과 월급은 제외한 돈이다.
 
2015년 이전엔 차입금 이자율을 공시하지 않아 약 10년 간의 이자비용은 드러나지 않았다.
 
박 회장은 지난 2003년 한독모터스 설립 당시 46억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수백억원을 회사에 빌려주고 이자를 받아 왔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연이자율은 3.8%다. 2020년 기준 시중은행과 외국계 은행 이자율보다 최대 1.6%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오너가 회사에 차입한 돈에 대한 이자를 받는 게 불법은 아니지만, 소유 회사를 대상으로 은행 이자보다 비싼 이율로 이자를 받아내는 데 대해 일명 ‘셀프 돈놀이’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업계 관계자는 “굳이 비싼 이자를 내면서 오너에게 돈을 빌리는 것은 회사의 이윤이 최대 목표가 아니라 오너의 이윤 추구를 최대 목표로 삼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