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후보, 23일 매타버스 타고 안성 방문해 7가지 지역 공약 발표
  • 북부도로망 구축·농촌복합생활거점 마을 육성사업 지원도 약속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 명동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안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3일 오후 안성시 명동거리에서 열린 ‘메타버스 안성 민심속으로’ 행사에 참석해 ‘안성을 경유하는 수도권 내륙선의 조기 착공’ 등을 공약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안성은 천년의 역사와 문화를 고스란히 간직한 도시이자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자연친화적 도시"라면서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조선시대 안성은 대구, 전주와 함께 3대 상업도시 중 하나였고 전국의 물건들이 모이는 물류 거점의 도시였으나 지금은 교통, 산업 인프라가 부족해 다른 지역에 비해 성장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후보는 이어 “이제 안성의 옛 명성을 되찾고 수도권과 지방의 가교 역할을 담당하는 도시로 우뚝 설 수 있게 이재명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며 안성 발전을 위한 7대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우선 “안성은 그동안 철도망이 닿지 않는 지역이었지만 동탄에서 청주공항으로 이어지는 수도권 내륙선이 완성되면 경기도와 충청도를 잇는 교통의 요지로 다시 태어나게 되고 특히 GTX-A가 연계되면 안성에서 강남까지 40분 시대가 열리게 된다”고 언급하면서 “안성을 경유하는 수도권 내륙선의 조기 착공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평택, 안성, 이천 부발을 연결하는 평택부발선은 경기 남부권 K-반도체 벨트를 잇는 핵심 노선"이라면서 "평택부발선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안성시 7대 지역 공약 [사진=이재명 캠프]

이 후보는 그러면서 "안성의 북부지역은 동서 방향의 교통량 분산을 위해 도로망 확충이 필수적이며 이를 위해 안성시가 추진하는 북부도로망 구축을 적극 지원, 시민들이 펀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울러 23번 국지도 상습 정체 해소를 위해 우회도로 건설도 함께 병행 추진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이와함께 "지방인구 소멸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안성시에 농촌복합생활거점 도시를 육성해  안성시가 새로운 주거모델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돕는 등 농촌복합생활거점 마을 육성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언급하면서 "안성에 있는 고삼, 금광, 용설, 칠곡, 청룡 호수는 안성을 경기남부의 대표적인 여가관광도시로 만들 수 있는 훌륭한 관광자원이라는 점을 부각하고 안성시가 추진하고 있는 ‘호수 친화 관광도시’ 계획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마지막으로 "안성시 죽산면에는 죽주산성, 봉업사지, 석불입상 등 천년이 넘는 문화유적이 많이 있어 이들 유적지를 정비하고 박물관 건립을 적극 검토 하는 등 안성시의 천년 역사 문화유산 체험단지 조성을 지원 하겠다"며 "안성은 ‘안성맞춤’이란 말이 생겨날 정도로 풍요로운 지역이기 때문에 안성맞춤의 미래, 이제 이재명이 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