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례브리핑을 하는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이번주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점유율은 47.1%로 다음주에는 우세종화가 예상된다”고 21일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주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47.1%가 됐다”면서 “이는 지난주 26.7%에 비해 2배가 조금 안 되게 증가한 수치”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확진자 발생의 50% 이상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우세종’이라고 평가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환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의 수세종화와 일평균 7000명 확진자 기준을 제시했다.

정부는 이날 오미크론이 이미 우세화된 광주, 전남, 평택, 안성을 대상으로 PCR검사 우선순위 지정, 자가검사키트·신속항원검사 활성화 등의 방안을 밝혔다.

이 통제관은 “오늘은 6000명대 후반이 되겠고, 아마 다음주 수요일쯤 되면 7000명대 확진자가 나올 것 같다”며 “오미크론은 미리 대응해야 해서 우선 우세지역인 4개 지역에서 먼저 시행하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1개의 댓글
0 / 300
  •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모든 백화점,학원 및 여러 상업행위지구에 무조건 패쓰를 허가해준
    판사가 이나라 최악의 악이다..어찌 그런 판결을 내린건지..을사5적이 전부 판사였다고 하더니
    이번 판결을 내린 판사는 본인의 가족들을 먼저 그런 위험지구에 경험하게 해야 한다고 본다.
    오미크론의 확산이 빨리 마무리되길 바란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