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물의 구조적 안정성에는 관계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여" 해명

[사진=아주경제 DB]

DL이앤씨는 지난 20일 발생한 건물의 진동현상과 관련해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건물의 구조적 안정성에는 관계 없는 미세진동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조사에 내부의 박사급 진동전문가와 구조기술사 등 10여명을 투입했다. 조사단에는 공신력 있는 점검을 위해 국내 최고의 구조 전문가인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박홍근 교수(대한콘크리트학회 회장), 단국대학교 문대호 연구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긴급안전진단 결과 진동과 건물의 안전성에는 관계가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박홍근 교수는 "점검결과 이번에 발생한 진동과 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에 의해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진동발생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주요 층별로 계측기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며, 원인이 파악되면 세심하게 해결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회사 측은 한층 강화된 내진설계를 적용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를 시공했다고 설명했다. 입주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해당 건물을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에도 버틸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게 업체 측 주장이다.

누수나 유리창 깨짐 등은 이번 진동과는 관계없이 입주 초기에 발생한 단순 파손으로 현재 보수가 진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품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작업을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