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산하 사단법인 설립인가
  • 특수 고용직 캐디, 4대 보험 이슈

[사진=대한캐디협회]

업무를 시작한 대한캐디협회가 골프장 캐디의 권익 보호와 대정부 협상에 나선다.

대한캐디협회는 지난 1월 4일 서울시 산하 사단법인으로 인가를 받았다.

애초 계획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였으나, 규정(행정권한의 위임 및 위탁에 관한 규정 제30조)에 따라 지자체에 둥지를 틀었다.

대한캐디협회는 소속 캐디(하우스 캐디, 마셜 캐디 등)에게 접하기 어려운 법무, 세무, 노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캐디권익위원회를 설치해 억울한 사연(부당한 해고·대우, 폭력, 성범죄 등)에 귀 기울인다.

더불어 소속 캐디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을 제공한다.

현재는 공식 누리집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 없는 상황이다. 회원 가입은 네이버 밴드를 통해 할 수 있다.

앞으로 대한캐디협회는 업무 협약을 맺은 골프장에 캐디 서비스 평가도구를 적용한다.

내년부터는 골퍼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민간자격 제도도 운용한다. 캐디의 서비스 역량 및 품질을 보증하기 위해서다.

이채은 대한캐디협회 회장은 "시행될 예정인 캐디 4대 보험 가입과 관련해 대정부 협상 창구가 마련됐다. 캐디의 권익을 보호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4만여 명으로 추산되는 캐디들이 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힘을 모을 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골프장과 업무 협약(MOU)을 체결해 캐디 수급을 돕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는 캐디 양성과정을 개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문체부가 지난 1월 20일 선언한 제2 골프 대중화 내용과 일맥상통한다. 당시 나온 키워드는 캐디 양성, 교육 훈련 지원, 단계적 4대 보험 가입, 캐디피 카드 결제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