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서울 성동구에 있는 주상복합 건물에서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긴급 안전점검에 나섰다. 해당 건물은 DL이앤씨가 시공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업무동으로 SM엔터를 비롯해 다수의 기업이 입주해 있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9분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디타워(D Tower) 건물이 위아래로 흔들거리고 진동을 두 번 느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 조사 결과 진동 감지는 없었지만 이 건물에 입주한 입주민들의 불안감은 확산되고 있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3번이나 진동을 느꼈다", "모니터가 흔들렸다" 등의 글이 올라온 상태다.

DL이앤씨 측은 전날 소방당국과 함께 건물 점검을 진행한 데 이어 이날도 별도로 내·외부 전문가들을 파견해 조사 중이다.
 

국토교통부도 산하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안전 위험 요소가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축물 관리주체가 자체 점검을 하고 있지만, 오늘 아침 국토안전관리원에 점검원 급파를 요청해 안전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2020년 12월 준공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주상복합 건물로, 지상 33층 규모 업무공간인 디타워와 지상 49층 규모 주거단지 2개동, 지상 4층 규모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있다.


해당 건물의 주거단지는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비싼 월세로 거래가 이뤄지기도 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면적 264.5㎡(47층)는 보증금 20억원, 월세 2700만원에 계약됐다. 지난해 기준 중소기업 대졸 1년 차 근로자 평균 연봉(2852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