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21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6원 오른 1194.0원에 장을 시작했다.

달러화는 경제지표 부진과 뉴욕 증시 하락,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지속되면서 상승했다.

미국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8만6000건으로 시장 예상과 전주 수준을 상회한 가운데 12월 기존주택판매도 전월 대비 4.6% 떨어지며 부진했다. 뉴욕 증시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금융시장 내 불안심리도 지속되고 있다.

유럽 내 인플레이션 우려가 높아졌지만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처럼 빠르게 움직이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유로화는 달러 대비 하락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원·달러 환율은 달러 강세 등으로 약보합권 내에서 등락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