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은행, 2021년 12월 및 2021년 생산자물가지수 발표

자료사진 [Ảnh=Internet]

끝을 모르고 치솟던 국내 생산자물가지수가 14개월 만에 진정세로 돌아섰다. 다만 작년 한 해 동안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은 6.4%포인트 상승하며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13.22(2015=100)로 전월 대비 보합 전환했다. 이는 지난 11월까지 13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다 멈춰선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9%포인트 상승했다.

이같은 생산자물가지수 보합세는 공산품 가격 인하가 영향을 미쳤다. 실제 공산품은 석탄및석유제품(-6.7%)과 화학제품(-0.6%) 물가가 내리면서 전월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공산품 가격은 전월 대비 기준 1년7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반면 전력·가스·수도와 폐기물은 가스, 증기 온수의 물가 상승(5.2%↑)으로 전월 대비 1.6% 올랐다. 농림수산품도 농산물(5.2%)과 수산물(1.8%) 등이 오르면서 전월 대비 2.6% 상승했고 서비스 역시 음식점과 숙박(1% ↑), 운송 서비스(0.5% ↑) 등이 오르면서 0.3% 상향 조정됐다. 


특수분류 별로 살펴보면 식료품 가격이 전월 대비 1.4%포인트 상승했고, 신선식품 가격 오름세가 9.0% 수준으로 두드러졌다. 반면 에너지 물가는 전월 대비 1.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IT도 전월 대비 소폭(-0.1%) 하락했다. 

한편 2021년 한 해 동안 생산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6.4%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 6.7% 상승 후 10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물가변동을 생산단계별로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15.2% 상승하며 증가폭이 둔화됐다. 중간재는 소폭 하락(-0.1%)했으나 최종재가 전월 수준을 유지하면서 보합세를 기록했다. 수출을 포함해 국내생산품의 전반적 가격변동을 나타낸 총산출물가지수의 경우 공산품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2021년 한 해 동안의 국내공급물가지수와 총산출물가지수는 전년 대비 각각 8.6%포인트와 8.0%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국내공급물가지수는 2008년 이후 13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총산출물가지수는 2년 연속 하락한 뒤 상승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