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인텔리전스 CI[사진=한컴인텔리전스]

한컴인텔리전스가 디지털 트윈 기술 기업 '스탠스'를 인수했다고 19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실제 환경이나 물체를 가상 세계에 구축해 인공지능과 시뮬레이션으로 미래를 예측하고 최적화한 결과를 다시 현실에 반영하는 기술이다.

스탠스는 디지털 트윈 구축에 필요한 데이터 생성·저작·분석에 이르는 전 주기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3D 데이터 생성 자동화로 개발 시간을 단축하고, 0.5㎜ 이하까지도 시각화할 수 있는 초정밀 데이터 시각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센서 없이도 시설 내 작업자 위치를 인식하는 'VPS' 기술 등 디지털 트윈 분야 핵심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또한 '비전 AI' 기술로 데이터 변화를 인지하거나 특정 객체를 탐지하는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여러 데이터를 통합해 눈에 보이지 않는 영역이나 사건을 가정하는 시뮬레이션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한컴인텔리전스는 자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기술 네오아이디엠에 스탠스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한다. 이를 통해 IoT 수집 데이터 시각화와 관제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인수한 메타버스 전문기업 한컴프론티스와 협력해 가상 세계 구축에 필요한 기술 교류도 함께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한컴인텔리전스는 수도 원격 검침 서비스 하이체크(HY-CHECK), 수질 모니터링 시스템 하이아쿠아(Hi.Aqua) 등 IoT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메타버스 기반의 업무 협업 플랫폼인 'XR판도라'를 공개하는 등 메타버스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