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싱가포르 금융관리청(MAS, 중앙은행)은 17일, 일반시민들의 암호자산(가상통화) 거래를 억제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공표했다. 라이센스를 소지한 등록사업자 및 금융기관에 의한 가상통화 관련 서비스의 광고 및 마케팅 활동을 대폭 제한한다.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공여 등에 대한 우려에서 나온 조치다.

 

결제에 이용할 수 있는 암호자산 ‘디지털 결제 토큰’을 취급하는 모든 사업자는 일반대중에 대한 광고・마케팅 행위를 할 수 없게 된다. 동 암호자산의 서비스 제공 사업자로 대규모 결제기관 면허를 취득한 기업 뿐만 아니라, 디지털 결제 토큰을 취급하는 은행, 금융기관, 가면허로 시범운용하고 있는 모든 기업이 대상이다.

 

구체적으로는 거리, 교통기관 차내, 인터넷 소셜 미디어, TV・라디오 방송, 인쇄매체상 광고를 금지한다. 현금자동인출기(ATM) 설치, 인플루언서 기용, 타사와의 공동 프로모션도 허용되지 않는다.

 

자사 웹사이트, 애플리케이션 상의 광고와 소셜미디어의 자사 어카운트 운용은 허용되나, ‘가상통화거래의 높은 리스크를 과소평가하는 표현’은 허용되지 않는다.

 

금융관리청은 이전부터 일반시민들의 가상통화 거래를 권장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이번 가이드라인을 통해 “디지털 결제 토큰 서비스 제공자는 원래부터 자금세탁과 테러자금공여 리스크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기술적인 위험성도 있다. 디지털 결제 토큰 거래는 일반대중에게는 적합하지 않다”고 명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