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규제 적고, 세제혜택 풍부한 민간임대주택으로 수요

[자료=한국부동산원]

올 들어 정부의 주택 대출 제한이 한층 강화되면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지자 민간임대주택 시장에 열풍이 일고 있다. 민간임대주택은 각종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데다 인근 시세 대비 합리적인 금액으로 안정적인 장기 거주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대출 관련 규제는 올해 모집공고를 낸 신규 분양 아파트 및 오피스텔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대출액이 2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차주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2단계가 반영돼 담보 대출금 규모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지난해 기준금리를 선제적으로 인상한 데 이어 지난 14일 기준금리 1.25%로 추가 인상해 내 집 마련을 준비 중이었던 수요자들의 관심이 민간임대주택으로 옮겨가고 있는 상황이다.

매매가 급등에 대한 피로도가 늘어나는 것도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선호현상이 도처에서 일고 있는 원인 중 하나로 손꼽힌다.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7년 1월~2021년 11월) 동안 전국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2억8325만원에서 5억1334만원으로 8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에는 같은 기간 동안 5억6202만원에서 11억4828만원으로, 경기도는 2억9782만원에서 6억883만원으로 두 배 이상 올랐다. 6% 상승에 그쳤던 이전 5년(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더욱이 지난 2020년 임대차 3법 시행 이후에는 전세 물량이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수요자들 사이에서 전세가 부담이 더욱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해 11월 평균 3억원대를 기록하면서 연초 대비 약 25% 뛴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민간임대주택의 경우에는 최장 10년까지 장기거주가 보장되며, 임대료 상승률이 연 5% 이내에 그친다는 장점을 갖춰 주거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건강보험료 인상 등의 세금 부담이 없다는 것도 주거 부담을 덜어준다. 

여기에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청약 신청이 가능하며,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재당첨 제한 등 규제에서도 자유롭다.

확정 분양가 방식으로 공급하는 단지는 임대기간 후 분양전환하거나 우선권을 부여받을 수 있기 때문에 미래가치를 선점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최근 공급되고 있는 민간임대주택은 대형 건설사의 적극적인 시공 참여로 과거와는 달리 일반 분양아파트 수준의 고급 마감재가 사용되며, 혁신 평면 설계가 적용되는 등 우수한 품질도 강점으로 돋보인다. 이에 일부 장기일반 민간임대아파트의 임차권에는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돼 거래되고 있다. 

중개업소에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020년 6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에서 임차인을 모집했던 '신광교제일풍경채'는 2021년 말 기준 임차권에 약 4억원의 웃돈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관계자들은 "부동산 매매시장에 불안감이 일고 있는 데다 자금 마련에 대한 부담이 늘자 수요자들이 매매보다는 장기 일반 민간임대주택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민간임대주택은 인근 시세 대비 낮은 가격으로 거주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데다 실거주와 투자 목적을 모두 충족 가능하다는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더샵프리모 성황' 투시도 [사진=포스코건설]

이러한 가운데 브랜드 건설사들이 시공하는 민간임대주택이 연내 공급을 준비하고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남 광양에는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더샵프리모 성황'이 1월 공급될 예정이다. 단지는 전남 광양시 성황도이지구 L-1BL 일원에 지하 2층~지상 최대 22층 8개 동 전용면적 84㎡ 총 48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성황도이지구는 주거선호도 높은 동광양권에서도 최중심 입지인 중마동과 맞닿은 곳에 있어 주거편의가 높다. 향후 추가 공급계획이 없어 일대 마지막 입성 기회를 노리는 수요자들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 북구 칠성동2가 725번지 일대에서는 '호반써밋 하이브파크'가 공급 중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45층 규모로 민간임대아파트,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이 함께 들어선다. 

민간임대아파트의 경우 매매예약형으로 계약하는 임차인의 경우 계약 시점 확정한 분양가로 분양전환 시 우선분양권을 제공받을 수 있다.

대우건설은 6월 경기도 수원시 수원고등지구 A-2BL에 민간임대주택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단지는 총 285가구 규모로 예정돼 있으며, 전용 69·79㎡로 구성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6월 대전광역시 유성구 학하동에 '한화 포레나 대전학하(가칭)'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총 1756가구 대단지 규모로 조성되며, 수요자 선호도 높은 중소형 면적인 전용 59·75·84㎡로 구성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