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

지난해 말 한국에서 월 구독료를 올린 넷플릭스가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구독료를 인상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미국에서 스탠더드 요금제의 가격을 월 14달러에서 15.5달러로 인상할 예정이다.
 
4K 화질로 볼 수 있는 프리미엄 요금제는 18달러에서 20달러로 인상했고, 가격이 가장 낮은 베이직 요금제는 9달러에서 10달러로 가격을 올렸다.
 
변경된 가격 정책은 신규 가입자에게 바로 적용되고, 기존 가입자들에게도 점진적으로 적용된다고 넷플릭스는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요금 인상이 발효되기 30일 이전에 모든 회원에게 안내 메일을 보낼 예정이다.
 
넷플릭스 월 구독료는 그동안 꾸준히 상승해왔다. 2019년에 스탠더드 요금제 가격을 11달러에서 13달러로 올렸고, 2020년 말에 14달러까지 인상했다.
 
해외 IT전문지 더버지는 넷플릭스가 디즈니플러스, HBO맥스 등 다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와의 경쟁이 치열해지자, 콘텐츠에 더 많은 비용을 투자하기 위해 구독료를 인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다양한 품질의 엔터테인먼트 옵션을 계속 제공할 수 있도록 가격을 업데이트하고 있다”며 “언제나 우리는 회원들이 자신의 예산에 맞는 가격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계획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는 지난해 11월 한국에서도 월 구독료를 올렸다. 2명까지 동시 접속 가능한 스탠더드 요금제는 월 1만2000원에서 1만3500원으로 1500원을 올리고, 4명이 동시 접속 가능한 프리미엄 요금제는 월 1만45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인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